2022/12 30

리뷰 쓰면서 먹는 떡볶이씨.

치느님에 이은 최고의 음식, 떡볶이. 대한민국의 상징적인 음식 #떡볶이는 항상 배신하지 않습니다. 항상 떡과 어묵으로 맛있는 맛을 선사하고 추가로 순대까지 떡볶이와 함께하면 무엇이든 두렵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오랜만에 떡볶이를 먹어서 그런가 굉장히 감회가 새롭고 맛도 더욱 더 맛이 있는 듯합니다:) 열심히 전국 곳곳에서 땀 흘리며 장사하시는 자영업자 분들의 소중한 음식을 먹으며 조금이라도 더 대박 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배 터질 것 같은 상태에서 기분 좋게 리뷰를 쓰며 2022년 12월 30일을 마무리합니다.🚩✅

일상 2022.12.30 (4)

잠 오기전 한잔.

점심을 먹고 나면 항상 짧고 굵게 다가오는 #식곤증(수면). 평소에는 항상 아침에 일어나서 미지근한 물을 마시고 그다음에 독서를 시작하면서 커피 한잔을 간단하게 먹는데 점심을 먹고 나서 #오후 2시에서 3시 사이에 엄청난 수면욕구가 몰려오면서 흔히 말하는 밥 먹고 몸이 느슨해져 잠이 오는 '식곤증'으로 무언가를 집중해서 해야 할 때는 걸음돌이 되기 합니다. 그래서 요즘은 시간을 바꿔서 점심 먹고 간단하게 커피 한잔을 마시며 일하기 전에 정신을 맑게 한 상태로 준비를 하며 남은 오늘 오후를 맞이합니다:) 오늘 남은 오후도 파이팅입니다.😊

일상 2022.12.29 (8)

어느새 카페 한잔.

이디야, 12곡 라떼 매일매일 하루하루 1일이라는 작은 모래가 쌓이면서 도보로 얻은 100원으로 어느새 카페 한잔 값이 쌓이게 되었습니다. [카페 한잔을 살 수 있는] 가격을 계산해봤을 땐 기간이 꽤 길어 보이지만 하루하루에 집중하다 보니 어느새 공짜로 먹을 수 있게 되어 시간이 빠르구나는 생각이 듭니다. 무엇을 먹으면 추운 날씨 속 따뜻하게 먹을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건강한 라떼라는 를 마시며 이름대로 곡물 맛이 나면서 따뜻하면서 건강한 한잔을 마시며 또다시 열심히 지금에 집중하다 보면 어느새 카페 한잔 먹을 수 있는 날이 금방 오리라 생각하며 오늘 하루를 마무리합니다.🙂

일상 2022.12.28 (4)

정말 얼마 안남은 2022년.

D-5 하루하루 1일이 지나가니 1주일이 지나가고 7일이 지나가니 30일이 지나가고 그것들이 쌓여 365일 '1년'이라는 성이 완성되면서 거의 완성된 #2022년. 매번 느끼는 '시간'이라는 친구는 모두에게 공평하지만 빠르게 흘러감을 몸으로 느껴집니다. 각자 본인만의 길을 향해 그 누구의 것도 아닌 나만의 지금 이 순간을 보내고 있을 당신. 올해도 '나'라는 사람 그 자체로 처음이자 마지막인 2022년을 보내느라 수고했다고 격려와 감사하는 마음으로 이번 2022년 마무리하시길 바랍니다.🤲🙂

일상 2022.12.28 (4)

오늘의 마무리.

가성비 좋으면서 맛있고 나름 건강한 한 끼. 간단하게 그렇다고 몸에 좋지 않은 음식이 아닌 든든한 한 끼를 채우는 음식점들에게 감사합니다:) 작은 한솥 도시락에서 맛있는 로 4,500원 그 이상의 배부름을 매번 느끼며 몸을 생각하며 오늘 한주의 시작이자, 2022년의 마지막 주를 맞이하며 월요일을 마무리합니다.🚩😊 오늘도 고생 많으셨습니다:)

일상 2022.12.26 (7)

새로운 체다치즈.

새로운 얼굴. CU편의점에서 연세우유 빵 시리즈가 있는 가운데 어느새 가보니 눈에 띄게 노란색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가까이 보니 이번에는 생크림 초코크림 등을 이어서 새로운 친구로 노랑 '체다치즈 크림' ✅가격은 3300원으로, 작은 일상 속 새로운 경험을 해야겠다 싶어 문득 사서 먹어본 후기로, '체다치즈'는 뜨거운 음식이랑 함께 있을 때가 제일 맛있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물론 맛은 있지만 치즈의 특성상, 뜨겁게 살짝 녹아야 치즈가 치즈다운 맛을 내면서 더 맛있는 재료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개인적으로는 한 번쯤 먹어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즐거운 크리스마스이브 보내세요❣️

일상 2022.12.24 (13)

새로운 오늘 하루.

똑같은 듯, 다른 지금 이 순간. 꼭 여행이 아니더라도 지금 매일 작은 일상 속 걷는 길들 과 순간들은 결코 같지만 다른 순간입니다. 그래서 이에 '익숙하지만 낯선 낯설지만 익숙한 새로운 오늘' 을 맞이하며 처음이자 마지막의 지금 현재를 우리는 보내며 선물이라는 현재의 소중함을 느끼며 •예를 들어) 지금의 겨울 한파 속 추위도 지금만이 느낄 수 있는 것이기에 굉장히 귀하고 처음이자 마지막을 맞이하며 익숙하지만 낯선, 낯설지만 소중한 지금 새로운 길, 하루를 보내는 감사함을 가지는 건 어떨까요. 책: 이번 한주도 고생 많으셨습니다😊

독서 2022.12.23 (6)

소중한 건강.

#건강. 매일매일 자취 속 '선택의 연속'의 상징인 끼니 해결은 선택에 의해, 건강하거나 건강하지 않은. 그런 음식을 선택하곤 합니다. 매번 '건강한' 음식들을 먹으려 노력은 하고 있지만 우리의 식욕을 활용하여 수많은 건강하지 않으면서 정말 맛있는 음식들이 우리의 눈을 유혹하는 것에 저항하는 것이 쉽진 않습니다. 🚩그렇지만 #매번 건강하지 않은 음식들로만 먹으면 언젠가 몸에 이상이 생겨 신호가 생기는 순간부터 나라는 사람의 '인생이 멈춰버리기에' 건강은 거의 나라는 사람의 정체성에 절대적인 영향을 끼치는 요소로서 정말 중요한 친구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매 한 끼마다 의식적으로 노력을 기울이며 건강하지 않은 음식은 최대한 빈도를 줄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한끼 먹을 때 건강한 음식..

일상 2022.12.22 (2)

새로운 버거.

미트칠리 BLT 버거 세트 오랜만에 저녁을 뭐로 먹을까 생각을 하다가 머릿속에 한동안 생각도 안 했던 햄버거가 스쳐지나가면서 집 근처에 있는맥도날드에 가서 오늘의 나에게 작은 보상을 했습니다. 평소에 선택 장애가 있는지라 매우 추운 날씨를 뚫고 맥도날드 범일점에 가서 키오스크에서 계속 한참을 고민하다 '기존에 먹던 거 말고 새로운 거를 먹어보자' 는 뇌에 있어서 새로운 시도(경험)를 하는 것이 좋겠다 싶어 이번에 크리스마스 행사 중인 라는 친구를 고르게 되었습니다. 우리 인간은 '기존에 하던 것을 고수하려는' 속성이 있기에 저의 최애 버거인모차렐라 치즈 버거가 당겼지만 이러한 본능의 순행을 뚫고 새로운 버거를 도전하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인 후기로는, '한번 먹어봤으면 충분하다'는 것이 짧고 굵은(?) ..

일상 2022.12.21 (4)